> 정보마당 > 공지사항 >

-

정보센터

정보마당 협회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교육센터

에듀센터 협회의 교육/행사
신청안내입니다.

의료계이슈

대한요양병원협회 의료계이슈입니다.

"요양병원, 뉴노멀에 대비한 전략 필요"

날짜. 2020-05-22 14:22:52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20 매체명. 의료&복지뉴스 보도일자. 2020-05-22

"요양병원, 뉴노멀에 대비한 전략 필요"

협회 손덕현 회장, 코로나19 대응전략 제시

"제대로 된 감염관리 위해 역차별 개선해야"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코로나19 이전의 세상으로 돌아가기가 쉽지 않은 만큼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맞게 전략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26일 오후 2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변화와 요양병원 대응전략'을 주제로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춘계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손덕현 회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토론자로 참여해 뉴노멀에 대비한 전략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손 회장은 사전 배포한 토론자료를 통해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는 상황에서 올 하반기 재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면서 "요양병원은 더 심각할 수 있다"고 환기시켰다. 

 

손 회장은 안전한 요양병원을 만들기 위해서는 일차적으로 감염을 예방하고, 2차적으로 확진자 발생시 확산 최소화 및 집단감염 방지를 위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 회장은 요양병원의 안전한 입원대책으로 입원 격리실 또는 1인실을 준비하고, 상황에 따라 1개 병실 또는 병동을 특별병동으로 지정할 것을 권고했다.

 

입원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실에서 관찰하며,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더라도 잠복기가 있는 만큼 2주간 특별병실 또는 특별병동에 입원시킨 뒤 이상이 없으면 일반병실로 옮겨야 한다는 것이다.

 

또 요양병원마다 코로나19 검사 채취키트 사용법을 숙지하고, 검체 채취를 위한 방호도구 구비, 입원할 때 환자와 보호자의 동선 파악, 보호자 출입관리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요양병원 입원환자에 대해서는 상황별로 코로나 19 검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손 회장은 급성기병원에서 전원 오는 환자와 관련 "전원 과정에서 구급차를 이용하거나 보호자와의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전파 가능성도 미약하나마 있어 이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2주간의 분리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요양시설 또는 자택에서 입원하는 사례는 지역사회로부터 유입하는 것이어서 급셩기병원 전원보다 더 엄격한 감염관리가 필요하며, 환자와 보호자 동선에 대한 철저한 이력조회와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입원환자 재활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격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재활기구 소독"이라며 "이손병원에서 재활치료사 확진 이후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었던 요인도 환자와 직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소독 등을 철저히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치료실 재활장비 역시 환자간 거리가 최소 2m가 되도록 하고, 대기환자도 거리를 두게 하면서 접촉하지 않도록 하면서 환자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요양병원 집단감염의 대부분이 직원들로부터의 외부감염이라며 24시간 동선을 확인할 수 없어 힘들지만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단언했다.

 

이에 따라 △신입직원 코로나19 검사 △정기적 발열체크 △퇴근 후, 주말, 공휴일 활동 파악 △유증상자 자가격리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상시적인 감염예방교육 체계를 마련해 환자, 직원, 보호자, 간병인 등에 따라 맞춤식으로 상시 교육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손 회장은 "요양병원이 제대로 된 감염관리를 하기 위해서는 역차별적인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면서 의료현장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제도 개선안을 제시했다.

 

요양병원 격리실 입원료를 입원 16일 이후 10%, 31일 이후 15% 삭감하는 체감제를 폐지하고, suction tip 등 1회용 재료대 수가 산정, 신입 직원 코로나19 진단검사 지원,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수가 기준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손덕현 회장은 정책개선방안으로는 요양병원 간병급여화, 감염병에서 요양병원의 역할 재정립 등을 꼽았다.

 

손 회장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처럼 어려운 시기를 기회로 만드는 우리의 작은 노력이 함께 해 대한민국 노인의료를 굳건히 지키는 파수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안창욱 기자 2020.05.22 07:10